홈으로contactus로그인회원가입시작페이지설정사이트맵ENGLISH
한국ywca연합회 로고
한국YWCA연합회 서브비주얼
섬김,나눔,살림의 삶은 우리를 하나로 묶는 희망입니다.
한국YWCA연합회
소식나눔
한국YWCA연합회
성명서/보도자료
HOME > 소식나눔 > 성명서/보도자료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한국YWCA 故 이희호 여사 추모사, 영원한 여성운동가로 기억
작성자 관리자
글정보 Hit : 409, Date : 2019/06/13 08:54

영원한 여성운동가, 故 이희호 선배님을 추모하며

    

    사랑하는 이희호 여사님!, 아니 영원한 우리들의 선배님!!

    

험난하고 고단한 길을 앞장서서 걸어왔던 우리들의 선배, 우리들의 동지인 당신께서 이제 평화로운 하늘나라로 떠나셨습니다.

    

당신의 영면을 마주한 우리들은 이제 더 이상 당신의 그 올곧고 힘 있는 목소리와 그 다정한 웃음을 만날 수 없다는 깊은 비탄 속에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께서 평생 동안 쉼 없이 헤치며 걸어오신 여성해방과 민주주의, 그리고 평화의 길 위에 서서, 다시 우리들은 당신의 뜻을 이어받아 새롭게 길을 만들겠다는 굳은 다짐으로 당신을 애도하고 서로의 슬픔을 위로합니다.

    

당신은 전도양양한 학자의 길을 마다하고, 억눌리며 고달픈 삶을 살아가는 이 땅의 여성들을 위해 YWCA 활동가의 길을 선택하셨습니다. 그리고 거기에는 조금도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YWCA가 창립된 1922년에 태어나신 선배님은, YWCA가 이 땅에서 이룩하려 했던 여성들의 각성과 해방, 바로 그것이야말로 하나님의 사랑과 정의가 이 땅에 실현되는 것이라 생각하셨습니다.

    

선배님은 ‘여자는 알지 못한다’는 강고한 가부장의 편견을 깨려 하셨고, 여성 스스로의 힘으로 생각하고 자주적으로 행동하여야 민주국가가 이루어진다고 굳게 믿으셨습니다. “아내 밟는 자 나라 밟는다”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축첩을 반대하는 운동을 조직하셨고, 혼인신고를 하지 못해 인권을 유린당하는 여성들의 현실을 바꾸려고 열정적인 캠페인도 벌이셨습니다. 업신여김을 당하면서도 고된 노동에 시달려야 했던 가난한 여성들의 삶을 안타까워하셔서 그들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한 온갖 힘을 다 기울이셨습니다. 그리고 그 노력들은 YWCA 운동으로, 그리고 여러 여성운동 단체들이 힘을 합친 연대운동으로 값진 열매를 얻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민주투사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하며 겪은 선배님의 고난과 시련의 세월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고 뜨거워집니다. 선배님은 환갑을 맞이하여 저희들이 선물한 이불도 제대로 덮지 못하셨습니다. 고초를 겪고 있는 김대중 대통령이 자유의 몸이 되면 함께 덮겠다고 하시던 그 때를 저희들은 잊지 못합니다. 불의에 맞서 싸워 그 승리를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는 그 굳건한 정의의 신념과 뜨거운 신앙은 언제나 우리 YWCA 활동가들의 본보기가 되셨습니다.

    

여성해방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면서 신산하고 굴곡진 삶 속에서도 “거짓 없는 성실로써 매일에 충실하자”는 스스로의 원칙을 굳게 지켜오신 이희호 선배님! 당신의 지난한 노력으로 이 땅 여성들의 삶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만, 우리 앞엔 날마다 복잡하고 어려운 과제들이 새롭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잊지 않겠습니다. 가난하고 힘없는 여성들에 대한 당신의 그 뜨거운 사랑을, 우리 여성들의 힘과 권리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열정을, 정의와 민주주의에 대한 굳건한 신념을, 그리고 오랫동안 변함없이 보여주신 YWCA 활동가들에 대한 깊은 사랑을.

    

그리하여 저희가 그 뜻을 이어나가겠습니다. 당신이 이 세상에 누룩으로 오셨음을 기억하고 더욱 풍성하게 만들겠습니다.

    

이제 부디 평안한 하나님의 품속에서 편히 쉬소서. 

        

한국YWCA연합회

    

    

 
고광송 아, 이희호 여사님! 이분이 그런분이셨나요 우리 사회가 많은 세월을 거치면서 민법개정과 가정폭력방지및처벌에관한법률 개정, 정부부처에 여성부 신설, 국가인권위원회 창설등으로 여성들의 인권이 향상되고 사회 각분야에 진출해서 능력을 발휘하고 가정에서도 호주제 폐지, 남녀 동등권 권리등으로 지위가 향상되고 제가 어렸을 때는 동네에 축접하는 어른들이 있었는데 그 당시에는 당연한 것으로만 알았는데
이런 불합리하고 불의한 것들이 이희호 여사, 이태영박사, 김정례 회장등 YWCA에서 활동하는 분들의 노력이 있어서 그 열매를 맺을 것이군요 변화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여정에 함께한 분들에게 찬사를 드립니다
제가 볼때는 지금 우리들이 누리는 자유, 인권, 평등, 민주주의등 이분들의 노력이 있었다는데 이희호 활동가님의 추모사업같은 것을 추진해서 어둡고 어둡던 시대에 밝은 사회로 가는 여정에 함께한 이들의 활동내용등을 연구하고 새롭게 재조명, 학술세미나등을 열어서 좀더 밝은 사회로 가는 여정에 많은  이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했으면 하는 바랍입니다   2019/06/14
 삭제    수정    답글
작성자   비밀번호
 
  • 한국YWCA연합회 (우 04538) 서울시 중구 명동길 73 한국YWCA연합회
  • TEL 02-774-9702~7 FAX 02-774-9724 E-MAIL koreaywca@ywca.or.kr
  • COPYRIGHT(C) YWCA ALL RIGHTS RESERVED. FOR QUESTION AND COMMENT SEND E-MAIL TO WEBMASTER
이용약관개인보호정책